대한민국 대 파라과이: 경기평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9위인 한국은 FIFA 50위인 파라과이를 상대로 6월 10일 A매치 평가전에 임했다. 파라과이는 한국 대표팀이 6월에 치른 평가전(브라질, 칠레, 이집트, 파라과이) 상대국 중 가장 랭킹이 낮은 데다가 이번 월드컵(카타르)에 본선 진출도 하지 못한 국가이기 때문에 나머지 3국에 비해 경기 전 관심도가 그리 높지 못했다. 그러나 파라과이 대표팀은 경기 전 한국에서 긴 기간 머무르며 컨디션을 끌어 올리고 주요 전력이 모두 경기에 임하며 대한민국에게 호락호락하지만은 않은 상대가 되어 주었다.

파라과이 대표팀의 특징은 경기 내내 강력하면서 조직적으로 압박하며 대한민국을 몰아세우고, 또 한편으로 빠른 역습을 통해 골 기회를 창출해냈다는 점이다. 또한 그들은 빠르게 컨디션이 떨어져 경기 후반 실점을 허락했던 이집트 대표팀과는 달리, 경기가 마무리되기까지 컨디션이 저하되는 모습을 거의 보이지 않으며 대한민국 대표팀에게 지난한 90분을 선사하기도 했다.

대한민국과 파라과이 각각 2점씩 득점하며 2-2로 무승부 경기를 치러냈다. 1-5로 대패했던 브라질전에 비하면 양호한 성적표라고 볼 수도 있으나 경기 내용을 자세히 살펴보면 대한민국 대표팀에게 긍정적이기만 하지는 않은 경기였다.

파라과이전 초반 한국 대표팀은 여실히 수비가 흔들리는 모습을 보여주고 말았다. 수비의 주요 전력인 김민재(페네르바체)가 부상을 당해 6월 평가전 경기에 참여할 수 없었고, 이는 6월 내 치러진 네 번의 평가전에서 8실점을 초래한 주요 요인이었다. 파라과이전도 마찬가지로, 경기 초반 어이없는 실수로 한국 대표팀은 파라과이에 선제골을 내어 주게 된다. 연이어 실점을 추가한 한국은 파라과이에 0-2라는 점수 차로 후반전까지 승기를 빼앗긴 채로 어려운 경기 모양새를 보였다.

다만 후반전 21분 손흥민(토트넘)이 프리킥을 통해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골을 만들어내며 역공을 시작했고, 경기를 끝맺기 직전이었던 후반전 추가시간 3분 엄원상(울산)과 정우영(프라이부르크)가 동점 골을 만들어내며 2-2라는 점수로 무승부를 만들어냈다.

파라과이전에는 김진수, 정승현, 황인범, 손흥민, 백승호, 김문환, 황의조, 나상호, 김영권, 조현우, 권창훈 선수가 선발로 나섰다. 정우영이나 황희찬 등 주전 선수들의 공백으로 이번 경기를 어떻게 풀어나갈 것인지 또한 하나의 관전 포인트였다. 경기 전 대표팀은 이번 A매치 경기로 공격력 평가 및 전반적인 흐름 점검을 할 것이라 예상되었는데, 예상대로 경기 초반부 공격진의 적극적인 움직임을 볼 수 있었다. 그러나 전반전 10분 이후 파라과이 대표팀의 빠른 공격으로 공격진의 움직임보다는 불안한 수비가 더욱 부각되었다. 첫 실점 이후 조급한 플레이와 불안정한 패스는 공격진에게 기회를 만들어주기에 부족한 상황을 형성했고, 주전 공백을 체감할 수밖에 없었다.

후반전 벤투 감독은 이용, 김진규, 엄원상 등 새로운 전력을 교체 투입하며 평가전에 걸맞도록 대표팀 전력을 다방면으로 평가하는 모습이었다. 기대보다 미진한 모습을 보였던 이용, 김진규에 비해 엄원상은 창의적인 플레이와 빠른 침투로 동점 골을 만들어내며 극적인 무승부를 거두는 데 일조했고, 돌아오는 카타르 월드컵에서 공격진 기대주로 떠올랐다.

짧은 기간 동안 네 번의 평가전을 치르며 체력적으로도 큰 어려움이 있었을 대표팀이지만, 이번 경기를 통해 공격진의 재평가가 이루어질 수 있었다. 다만 대표팀의 수비 불안은 파라과이전에서도 이어졌으며, 월드컵에서 긍정적 결과를 기대하고자 한다면 해당 부분 보완 및 훈련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손흥민, 월드컵 우승의 열쇠가 될 것인가

손흥민은 6월에 치러진 네 번의 A매치에 모두 선발 출전하면서 공격력을 비롯한 탁월한 경기력과 월드 클래스 선수다운 체력까지 자랑했다. 파라과이전을 기점으로 손흥민은 A매치 101경기 출전, 33골 득점이라는 기록을 세우면서 대표팀 A매치 출전 순위로는 단독 14위, 득점으로는 공동 4위에 올랐다. 출전 경기 수에 비해서 높은 득점 순위는 그가 대한민국의 레전드 선수 반열에 올랐음을 증명해 준다.

파라과이전을 비롯해 이번 A매치 경기들에서 손흥민이 보여 준 모습을 되돌아보면, 돌아오는 카타르 월드컵에서도 그의 역할이 중요할 것이라는 점을 쉽게 알 수 있다. 2점의 실점을 추가하며 70여 분 가까이 파라과이에 끌려다니기만 하던 대표팀에 환상적인 프리킥으로 분위기를 반전시킬 수 있는 선수는 현재 손흥민뿐이라는 데에 이견이 없다.

손흥민은 좌측 측면부에서 주 포지션을 점하고 있지만 그간 치러진 A매치 경기에서 2선 중앙을 비롯해 3선 중원까지 가리지 않고 움직이면서 공격과 수비에 모두 가담하는 넓은 면적을 커버했다. 감독은 그를 다양하게 기용하면서 상대국의 특징에 따라 적합한 방식으로 다양하게 활용할 방법을 연구하는 모습이었고 이는 월드컵에서도 손흥민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며, 또한 선수도 그 역할을 충분히 수행해 낼 자질이 있다는 것을 보여 준다.

다만 다수의 이목이 집중되어 있고 선수가 부담을 느낄 수 있는 만큼 공격진을 비롯하여 다른 대표팀 선수들을 더욱 폭넓게 활용할 수 있는 전략을 선택하는 것이 장기적으로 보았을 때는 더욱 효과적일 수 있다는 판단이다. 손흥민이 가지고 있는 최대 장점은 슈팅 능력인데, 미흡한 수비진으로 인해 손흥민이 지금처럼 계속 중원에 가담해야 하는 상황에서는 그의 슈팅 능력을 발휘할 기회가 상대적으로 매우 적을 수밖에 없고 이는 득점을 만들어낼 수 없다는 의미가 된다. 

카타르 월드컵에서 지난 몇 월드컵들의 약진을 넘어 한일월드컵의 영광을 재현하고자 한다면 한 명의 스타 플레이어에게 의존하기보다 탄탄한 수비력을 바탕으로 재정립한 전략이 필요하다. 돌파부터 득점까지 손흥민에게 모두 맡길 것이 아니라 중원을 책임지는 전력 구성을 만들어야 한다. 그렇지 못한다면 월드컵 기간, 대표팀에서 손흥민의 중요성은 지금보다 훨씬 커지게 될 것이며 선수를 혹사하는 지름길이 될 수도 있을 것이다.